해남 공사장서 리프트 추락…5명 부상
2023년 07월 19일(수) 13:38
공사장 자재 인양장치 추락해 건설노동자 5명이 부상을 입은 해남 공사장./해남경찰서 제공
해남의 한 상가 공사현장에서 자재 운반용 리프트가 추락해 건설노동자 5명이 크고 작은 상처를 입었다.

19일 해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해남군 해남읍 한 건물 신축 공사장 외벽에 설치된 건설용 호이스트가 지상 약 3층 높이에서 땅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호이스트에 올라타고 있던 건설노동자 5명 가운데 3명이 중상 환자, 나머지 2명은 경상 환자로 분류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는 호이스트와 인양용 줄을 연결하는 쇠갈고리가 빠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

경찰은 별다른 안전장치가 없는 자재 운반용 호이스트를 인력 수송용으로 사용해서는 안 되는 것으로 파악했다.

공사장 안전 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경찰은 건설노동자의 호이스트 탑승 방치 등 과실 범위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형사 입건할 방침이다.

경찰 수사와 별도로 노동 당국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를 조사 중이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