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아끼면 현금 포인트 준다”

빛가람동 공동주택 DR사업 추진
미션 성공 시 현금 포인트 적립 

2023년 07월 27일(목) 12:54
나주시가 공동주택 가정에서 전력 사용량을 줄이면 현금 포인트를 적립해주는 일석이조의 에너지 절감 정책(지역 DR)을 도입했다.

27일 나주시에 따르면 시는 한국전력공사, ㈜헤리트, 삼성전자, LG전자와 올해 빛가람동 공동주택 22개 단지를 대상으로 8월부터 ‘수요 반응형’ 에너지 절감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가정에서 전력 사용량이 많은 시간대 감축할 수 있는 전력량을 미리 약정하고 실제 사용량을 줄이면 현금 포인트를 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평일 10일 중 사용전력량 최대치 1일과 최소치 1일을 제외하고 남은 8일의 평균 사용량에서 10%이상을 절감하면 된다.

에너지 절감 미션은 헤리트에서 개발한 앱인 ‘에첼’을 통해 주 1~2회에 걸쳐 전주 가장 사용량이 높았던 시간대에 전달된다.

주 1회 이상 절감 미션을 성공하면 1,000원 상당의 현금 포인트가 지급된다. 5,000원 이상 적립 시 카카오톡 선물 포인트로 사용할 수 있다.

DR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는 8월 6일까지 시청 누리집에 게시된 참가 신청서를 작성해 나주시청 에너지신산업과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단 공동주택에 전기 사용량을 원격으로 검침할 수 있는 검침기가 설치돼있어야 한다.

DR 서비스 가입 세대는 앱 에첼을 통해 전기·수도·가스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월별·일별·시간대별 사용량 조회, 비교도 가능하다.

빛가람동 약 3만여 세대 중 50%가 참여한다고 가정했을 때 시간당 0.1㎾ 정도를 감축하면 1,500㎾규모 예비 전력을 확보할 수 있다.

연간으로 치면 9만㎾h의 전력을 아낄 수 있다.

2022년 하반기 기준 나주시 관내 가구당 평균 전력사용량인 215㎾h를 감안했을 때 약 420가구가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나주시는 DR 사업에 참여할 공동주택 선정, 미션 성공 보상금 제공 등 서비스 운영을 총괄한다.

한전에서는 공동주택 실시간 에너지 정보 수집을 비롯해 ‘전기 사용량 조회’, ‘1인 가구 안부 살핌’, ‘계절·시간대별 차등 요금제’ 등 순차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정전자와 LG전자는 에너지 소비량 절감을 위한 스마트 가전제품 자동 절전 기능을 개발할 계획이다. 헤리트는 참여 가구 모집, 성공 보상금 지급, 시스템 유지 보수 등의 역할을 맡는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DR서비스를 통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효율화 체계 정착, 혁신도시 공공기관·공동주택이 에너지효율 등급 인증 건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에너지 비용을 절약하고 환경을 지키며 보상도 받을 수 있는 DR사업에 주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