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연구비·해외사업비로 ‘상품권 구매’

최근 6년간 2억원어치 부당 구입해 ‘흥청망청’
정청래 “적자 속 예산 줄줄…전수조사로 근절해야”

2023년 10월 09일(월) 11:46
정청래 의원
한국전력공사의 적자가 201조원, 부채비율이 460%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연구개발비 등으로 상품권을 구매하는 등 예산을 흥청망청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6년간 상품권 구매 및 사용 내역’에 따르면 한전은 연구개발비·해외사업비·투자공사비 등 상품권을 구매할 수 없는 예산으로 2억576만원어치의 상품권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품권 부당구매 내역을 보면 연구개발비가 7,98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해외사업비 7,926만원, 광고선전비 1,609만원, 수선유지비 799만원, 투자공사비 681만원, 수용개발비 501만원, 기타 과목 1,075만원 등이었다.

한전의 상품권 사용 지침에는 잡급, 복리후생비, 포상비, 기부금, 업무추진비 등 5개 예산과목 내에서만 상품권을 구매하도록 돼있다.

특히 부당사용된 예산으로 구매한 상품권들은 어떤 상품권을 구매했고, 누가 어디에 썼는지 전혀 알 수 없도록 용도를 ‘기타’로만 명시했다.

정청래 의원은 “한전의 적자가 역대 최대에 달하고, 한전 스스로 쇄신책과 자구책을 마련하겠다고 하면서 예산 부당사용 등으로 줄줄 새는 돈이 통제되고 있지 않다는 것은 심각한 해악이다”면서 “부당하게 사용된 예산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