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12월 양림동서 크리스마스 문화축제
2023년 11월 29일(수) 18:54
광주남구청
2023년 양림 크리스마스 문화축제가 근대역사문화 마을인 양림동 일원에서 한달여간 열린다.

29일 남구에 따르면 2023년 양림 크리스마스 문화축제가 다음달 2일부터 31일까지 펼쳐진다.

이 기간 양림동 일원에서는 성탄 퍼레이드를 비롯해 음악 콘서트, 근대문화 유적 순례 등 풍성한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성탄 퍼레이드는 다음달 2일과 16일, 24일에 열린다.

양림동 주민 400명 가량은 산타클로스와 루돌프 등으로 변신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같은달 24일에는 남구 17개동 주민들의 소원 편지 이벤트와 주민 결혼식이 연달아 이어져 축제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양림동 CCC센터에서는 14일 오후 7시부터 캐럴 등이 울려 퍼지는 성탄 음악 콘서트가 성대하게 열리며, 23일에는 양림동 선교문화와 건축 등 근대문화 유산을 탐방하는 순례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펭귄마을 공예거리 잔디광장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절정에 달하는 23일부터 25일까지 오케스트라 관현악 연주와 치어리딩, 댄스, 마술쇼 등 각종 공연 및 어린이 쿠키 체험, 다채로운 이벤트를 만나는 버라이어티 공간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또 축제 참가자를 위한 이벤트로 소원 트리를 비롯해 추억 만들기 포토존, 분리수거용 투표함을 활용한 화이트 크리스마스 O·X 퀴즈 풀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남구 관계자는 “가족과 연인 등 소중한 사람들과 양림&크리스마스 문화축제에 참여해 추억도 마음껏 쌓고, 한해 마무리와 함께 새해 다짐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