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백일해 환자 증가…예방접종 당부
2023년 12월 06일(수) 18:02
광주광역시 청사
최근 광주에서 백일해 환자가 증가, 적기 예방접종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6일 광주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4일까지 광주 백일해 환자는 모두 15명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 전인 2019년(29명)보다 여전히 적지만, 최근 2주(11월21일∼12월4일)에만 9명이 몰렸다.

백일해는 보르데텔라 균에 의해 발생하는 2급 법정 호흡기 감염병으로 발작성 기침, 기침 후 구토, 무호흡 등 증상을 동반한다.

백일해 예방접종은 어린이 국가 필수예방접종 18종에 포함돼 있으며, 총 6회를 접종해야 한다. 영유아 시기인 생후 2·4·6개월, 15~18개월, 4~6세에 DTaP 백신접종을 각 1회 하고, 11~12세에 Tdap 백신접종을 1회 하면 된다.

지난해 백일해 예방접종률을 보면 1세 97.9%(1~3차), 2세 94.3%, 3세 95.9%, 6세 93.8%, 12세 85.9%로 5~6차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정영화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단체생활을 하는 어린이를 중심으로 백일해가 유행하고 있다”며 “영유아기에 접종한 백신의 효과가 연령이 증가하면서 감소될 수 있으니 추가접종을 해야 하는 어린이는 서둘러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한 손씻기 및 기침예절 등을 준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