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밥상 프로젝트 20곳 추가 선정

컨설팅·SNS홍보 등 지원

2024년 02월 14일(수) 15:01
나주밥상 지정 표지판.
나주시는 음식 관광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한 ‘나주밥상 지정업소’ 프로젝트를 올해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나주밥상 지정업소’ 프로젝트는 나주시 민선 8기 역점 시책으로 시행 첫해인 지난해 나주밥상 지정업소 21곳에 대한 지원사업을 마무리했다.

나주밥상 지정업소는 음식 맛·위생·서비스·가격 등이 우수하고 ‘건강·안심·배려’ 3대 실천 서약을 통한 지역 음식문화 개선에 앞장서는 식당이다.

시는 처음 지정한 음식점 21곳에 나주밥상 지정표지판, 앞치마·수저받침대 등 위생개선물품과 컨설팅 및 경영 마인드, 서비스교육, SNS홍보 등 보조사업을 지원해 업주들의 호응을 얻었다.

나주밥상을 경험한 식객들의 만족도 또한 높았다.

지정업소 21곳에 대한 소비자 설문 결과 ‘신뢰도’, ‘재방문’, ‘다른 사람에게 추천 의사’ 등 문항에 응답자의 71.3%가 ‘매우 그렇다’고 답했다.

나주시 관계자는 “무엇보다도 맛과 위생, 친절을 공인하는 지정업소이기에 이용객들의 만족도가 높았던 것으로 분석한다”며 “엄격한 기준이 적용된 나주밥상을 통해 더 친절하고 맛있는 식문화가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주시는 총 100곳 지정을 목표로 올해 나주밥상 지정업소 20곳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처음 열린 영산강 전국요리경연대회 결과물과 연계해 나주만의 스토리텔링 음식, 나주밥상 브랜드 물품, 관광상품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윤병태 나주시장은 “오직 나주에서만 향유할 수 있는 식문화 경쟁력을 높이고 나주밥상 브랜드 이미지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 찾고 싶은 식당, 또 먹고 싶은 나주의 맛이 지역 경제와 관광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