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공백 최소화”…광주시·전남도 총력 대응

재난위기경보 심각 단계 격상
시장·도지사 본부장 체제 강화
응급실 24시간 비상진료체계

2024년 02월 25일(일) 19:01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가 최근 22개 시군과 영상회의를 하고 있다.
의대 정원 확대에 반발하는 의료계 집단행동이 엿새 째 이어져 오면서 광주시·전남도가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25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3일부터 정부의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상향됨에 따라 시민안전실 주관의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대응에 나섰다.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에 따른 의료 현장 이탈이 심화되고, 의사단체가 전국 의사 총궐기 대회 개최를 예고하는 등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대한 피해 우려가 커짐에 따라 국민들의 의료 서비스 이용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광주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장을 본부장으로 행정부시장이 차장, 시민안전실장이 총괄조정관, 복지건강국장이 통제관, 공공보건의료과장이 상황총괄 담당관을 맡게 된다.

시는 지난 23일 국무총리 주재로 진행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직후, 고광완 행정부시장의 주재로 사회재난과, 공공보건의료과 등 유관부서 및 5개 자치구와 긴급회의를 열고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결정 및 의사 집단행동 상황, 비상의료체계를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됨에 따라 광주시 사회재난과는 재난상황을 총괄 운영하고, 공공보건의료과는 비상진료대책 상황반 운영 등 비상진료대책 추진, 구조구급과는 응급환자이송 등 비상 대응 체제 강화에 나선다.

고광완 행정부시장은 “공공병원·보건소 등과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시민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응급의료기관 24시간 응급실 운영, 필수의료과목 중심의 단계적 진료체계 전환 등 비상진료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도 보건의료재난 경보단계가 위기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대응에 나섰다.

의사 집단행동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도지사를 본부장, 행정부지사를 차장으로 총괄대책반, 응급의료지원반, 홍보대책반, 대외협력반 등 6개 부서 8개 반으로 구성되며, 의사 집단행동 위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운영된다.

명창환 전남도 행정부지사는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한 이후 22개 시군과 영상 회의를 진행했다.

명창환 부지사는 “시군에서도 의사 집단행동 대응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하고, 도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자체, 협회, 의료기관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부단체장을 중심으로 필수 의료기능이 유지되도록 의료현장 상황 파악과 진료 시간 연장 등 비상진료대책 추진으로 의료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그동안 전남도는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며 ▲종합병원 응급실 등 응급의료기관 24시간 비상진료체계 유지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평일 진료시간 확대 ▲공공병원 및 보건소 야간진료체계 가동 등 의료기관 집단 휴진에 대비·대응 중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과 함께 의료공백 최소화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위기 상황에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박선옥·길용현 기자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