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광주우체국, 산보위 졸속 운영 규탄”

전국우체국본부 전남지부 기자회견

2024년 02월 26일(월) 19:35
민주노총 북광주우체국지부가 26일 오전 북광주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산업안전보건위원회 대리서명과 임의문서작성을 규탄하고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김태규 기자
전남지방우정청 산하 북광주우체국이 집배원들의 노동안전을 위해 설치한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졸속으로 운영하며 사고예방 책임을 방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민주우체국본부 전남지역본부와 북광주우체국지부는 26일 오전 북구 북광주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광주우체국은 집배원 노동안전을 보장하고, 산보위를 정상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우정사업본부는 산업안전보건법 전면적용 사업장으로 각 우체국마다 산업안전보건위원회 구성의 의무가 있고, 집배원 등 현업공무원을 두고 있는 기관으로 안전을 최우선해야 한다”며 “그러나 불명예스럽게도 지난해 북광주우체국의 사고율은 청 산하에서 가장 높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북광주우체국 산보위원들은 허위 대리사인으로 큰 논란을 일으켰다”며 “이들은 산보위 회의에 대해 각 위원들이 해야 할 사인을 한 사람이 맡아서 사인을 일괄적으로 한 것으로 드러났고, 심지어 내부 조사과정에서 최근 3년 동안 허위사인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해 북광주우체국 안전사고는 11건으로 목포·광양 우체국 8건, 여수우체국 7건 등 전남지방우정청 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다”며 “북광주우체국의 안일한 산보위 운영이 현장의 안전문제와 직결돼 있다는 뜻이다”고 말했다.

단체는 “사고예방 책임을 방기하고 허위 대리서명한 산보위 사측과 이를 방치한 노측위원들의 반성과 사과 및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한다”며 “산보위를 정상화하고 안전한 우체국 쟁취를 위한 길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