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대표단, 대구 2·28 기념식 참석
2024년 02월 28일(수) 19:18
강기정 광주시장이 28일 오전 대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64주년 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대구 2·28 민주운동과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교차 참석의 전통을 이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28일 대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제64주년 대구 2·28 민주운동 국가기념식’에 참석했다.

강 시장은 “대구 2·28민주운동은 우리나라 최초 민주화운동으로, 대한민국이 오늘날까지 성장하는 큰 힘이었다”며 “독재정권에 맞선 학생들의 민주정신과 뜻이 널리 퍼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화운동을 주도한 도시가 잘 살고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성장해야 한다”며 “대구2·28과 광주5·18 정신은 맞닿아 있다. 이 정신이 오늘날 굳건한 달빛동맹으로 빛을 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념식은 이날 오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렸으며 한덕수 국무총리, 강정애 국가보훈부장관, 홍준표 대구시장, 강기정 광주시장, 2·28민주운동 유공자 및 유족, 학생,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를 주제로, 기념공연, 기념사, 2·28찬가 제창 등이 진행됐다. 동방의 밝은 빛이 되리라는 1960년 2·28 당시 민주운동의 시작을 알린 결의문 문구를 인용했다.

2·28민주운동은 1960년 경북고 등 대구지역 8개교 학생들이 독재정권에 맞서 자발적으로 일으킨 광복 이후 최초의 학생 민주운동으로, 3·8민주의거, 3·15의거,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다.

강 시장은 기념식 참석에 앞서 정무창 시의회 의장, 이정선 시교육감, 5·18행사위원회, 공무원 등 광주시대표단 40여명과 함께 대구 두류공원 2·28민주운동 기념탑을 찾아 참배했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지난 2013년부터 달빛동맹을 맺어 지난 10여년 간 이어오고 있으며, 5·18민주화운동과 2·28민주운동 기념식에 시장 등 대표단이 교차 참석하고 있다.

대구에서는 518번 시내버스를, 광주에서는 228번 시내버스를 운행하는 등 정의와 민주주의를 향한 두 도시의 정신을 일상 속에서 기리고 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