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신까지 각오”…박노원, 컷오프 격한 반발

이개호 단수공천 철회 촉구

2024년 02월 28일(수) 19:20
공천배제에 반발하는 박노원 예비후보. /박노원 예비후보 측 제공
더불어민주당 함평·영광·담양·장성 선거구 공천에서 탈락한 박노원 예비후보가 ‘분신’까지 언급하며 격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 예비후보는 28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이개호 의원 단수공천 철회를 촉구하는 상경 기자회견을 전하는 보도자료에서 “분신을 각오하고 투쟁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호남 지역은 경선이 원칙이라고 공관위가 밝혀놓고 이후 기습적인 공천 발표에서 이개호 의원 단수공천을 강행했다”며 “세 명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각축전을 벌인 상황에서 ‘이개호 의원 3연속 단수공천’ 결정은 민심을 역행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임혁백 공관위원장이 밝힌 이개호 의원 단수공천의 어정쩡한 근거에 대해 컷오프(공천 배제)된 후보와 지역민들 역시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민들 역시 민주당 공관위의 투명성과 공정성에 대해 심각하게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