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행 한 달 영암 콜버스 군민 호응…대체 교통수단 입증

이용객 6,315명, 81% 증가
대기 26분·탑승 16분 단축
1일 수송 90명 경제성 부각

2024년 04월 15일(월) 18:04
우승희 영암군수가 시행 한달을 맞은 영암콜버스 운행을 살펴보고 있다. /영암군 제공
영암군의 부르면 달려가는 ‘영암콜버스’가 시행 한달을 맞은 가운데 영암 군민의 호응을 얻고 있다.

15일 영암군에 따르면 최근 실무자 회의와 중간평가 보고회를 열고 영암콜버스 운행 한 달 성과와 개선점,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영암군이 지난달 5일 지역 인구밀집도가 가장 높은 삼호읍에 첫 도입한 영암콜버스는 정해진 노선 없이 승객이 호출하면 달려가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택시의 편리함과 버스의 경제성을 합쳐놓은 혁신 대중교통 서비스다.

영암군은 두 차례 회의에서 콜버스 호출 휴대폰 앱 ‘셔클’ 운영자인 ㈜현대자동차와 버스 운행사인 낭주행복버스·영암행복버스와 함께 지난 1개월 동안 콜버스의 성적표를 공유했다.

기존 노선버스와 한 달 동안 비교한 결과 영암콜버스는 대기시간과 1인당 탑승 시간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버스 대기시간은 최대 90분에서 최소 26분으로, 1인당 총 탑승 시간이 52분에서 16분으로 각각 줄었다. 이는 영암콜버스가 이용객의 버스 기다리는 시간과 버스로 이동하는 시간 모두를 아껴준 것을 보여주는 수치들이다.

영암콜버스는 총 이용객 은 6,315명으로 노선버스 2023년 기준 월 평균 이용객 3,489명보다 크게 늘어 영암콜버스가 노선버스의 좋은 대체 교통수단임을 입증했다.

1일 수송능력도 최적인 100명에 근접한 90명을 넘어서 경제성도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의 경제성 지표인 수송능력은 차량당 이용객 숫자로 계산하고, 100명이 넘어가면 혼잡비용이 발생한다.

회의에서는 영암콜버스의 개선점으로 ▲이용객 증가 및 대기시간 증가 ▲운전기사 시스템 이해 부족 및 어르신 이용 불편 ▲운전기사 피로도 증가 등도 논의됐다.

영암군은 이런 문제점 해결을 위해 3대의 콜버스에 1대를 추가해 출·퇴근 시간대 대기시간을 줄이기로 했다. 또 어르신의 이용 편의를 위해 승강장에 번호를 부여하고, 영암콜버스 이용법 안내 행사도 마련하기로 했다.

우승희 영암군수는 “새롭게 도입된 혁신 교통수단에 호응해 준 영암군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성과는 높이고 보완점을 잘 마련해서 영암콜버스 운행방식을 군민이 만족할 때까지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