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국가 유산 활용사업 9개 선정

‘서창 들녘에 부는 바람’ 등 진행

2024년 05월 20일(월) 18:53
동구 광주문화유산야행. 광주시 제공
국가유산청(옛 문화재청)의 새 출발에 맞춰 광주에서도 다양한 국가 유산 활용사업이 추진된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국가유산청이 선정한 ‘우리 고장 국가 유산 활용사업’에 광주에서는 9개가 포함됐다.

해당 사업은 △돌의 기억 △서창 들녘에 부는 바람 △김덕령 장군과 함께 놀자 △신창동 타임캡슐을 열어라 △광산 사계 몽 △산사에서 찾는 소확행, 더 힐링 스토리 △달의 정원, 월봉서원 △무양 인 더 시티 등이다.

올해부터 3년간 사업 운영과 홍보 활동 등을 지원받아 선비의 하루, 살롱 드 월봉, 꼬마 철학자 상상 학교 등 프로그램으로 조선 성리학과 서원의 역사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다.

춘설헌과 광주읍성을 배경으로 한 돌의 기억, 용아생가·김봉호 가옥·장덕동 근대 한옥에서 이뤄지는 광산 사계 몽 등도 각각 체험 행사를 선보인다.

우리 고장 국가 유산 활용사업은 지역별 국가 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재발견하고자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는 것으로 해마다 국가유산청 공모를 거쳐 자치구별로 진행한다.

송영희 광주시 문화유산자원과장은 “광주는 선사시대 신창동 마한유적을 비롯해 다양한 문화유산을 보유하고 있다”며 “소중한 우리 고장 국가 유산의 가치를 더 많은 시민과 누릴 수 있도록 다채로운 문화콘텐츠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는 전남매일[jndn.com] 홈페이지(http://www.jndn.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jsnews0080@hanmail.net